user::51eae0d2-3e69-461f-853c-4afa938c3bb8

201611251144159283562.01title.JPG
201611251144159283562.04_4784.jpg
201611251144159283562.04_4791.jpg
201611251144159283562.04_4851.jpg
201611251144159283562.04_4866.jpg
201611251144159283562.04_4867.jpg
201611251144159283562.04_4888a2.jpg
201611251144159283562.04_4903.jpg
201611251144159283562.04_4904.jpg
201611251144159283562.04_4923.jpg
201611251144159283562.04_4934m.jpg
201611251144159283562.04_4934m2.jpg
201611251144159283562.04_4935.jpg
201611251144159283562.04_4995m.jpg
201611251144159283562.04_4999m.jpg
201611251144159283562.04_5015a.jpg
201611251144159283562.04_5022.jpg
201611251144159283562.04_5037p4.jpg
201611251144159283562.04_5047.jpg
201611251144159283562.04_5049m2.jpg
201611251144159283562.04_5054.jpg
201611251144159283562.04_5064w.jpg
201611251144159283562.04_5071a2.jpg
201611251144159283562.04_5074w.jpg
201611251144159283562.04_5155.jpg
201611251144159283562.04_5162.jpg
201611251144159283562.04_5192.jpg
201611251144159283562.04_5194.jpg
201611251144159283562.04_5243m.jpg
201611251144159283562.04_5276.jpg
201611251144159283562.04_5288.jpg
201611251144159283562.04_5290.jpg
201611251144159283562.04_5299.jpg
201611251144159283562.04_5352.jpg
201611251144159283562.04_5376.jpg
201611251144159283562.04_5383.jpg
201611251144159283562.04_5393a.jpg
201611251144159283562.04_5404m.jpg
201611251144159283562.04_5430a.jpg
201611251144159283562.04_5456.jpg
201611251144159283562.04_5506.jpg

 

             


 2016. 10. 23 (일) 12:45 인천공항을 떠나
7박9일간의 동유럽/발카 5국 (체코, 오스트리아, 슬로베니아, 크로아티아, 헝가리)  여행을 떠났다
16:45 체코 프라하 바츨라프 하벨공항에 도착 하였다
   ...................






2일차 :10.24 (월)
체코 프라하에서 남서쪽으로 200km 정도 떨어진 오스트리아 국경 근처, 체스키부대요비체에서 첫 밤을 보내고
08:00 호텔을 나와 체스키크롬노프성으로 갔다 





성 위에 오르니 아침햇살이 곱게 물든 단풍 사이로 아침햇살이 쏱아지고 있었고
볼타바강변이 내려다 보이는 언덕 위의 도시 붉은 지붕과 둥근 탑이 동화의 나라 같은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었다








09:40 체코는 5일 후에 다시 돌아오기로 하고 오스트리아 국경을 넘었다
짤츠감마구트에 있는 빼어난 자연경관을 자랑한다는 "몬트제 호수" 호숫가에 있는 레스토랑에서 점심을 먹었다







몬트제호수 가까운 곳에 있는 "장크트 길겐" 이라는 마을로 향했다
모차르트 외갓집이 있는 마을로 유명한 곳이기도 하지만, 장크트 볼프강(ST Wolfgang) 으로 가는 유람선을 타기 위해서다




 참으로 아름다운 마을,   모차르트 어머니가 태어나 살던 집이란다




예쁜마을, 모차르트 외가 동네를 뒤로하고 유람선에 몸을 싣고 "장크트 볼프강" 을 향해 떠났다
가을색으로 듬뿍 물들어 있는 호숫가 풍경은 그야말로 한 폭의 그림이었다
우리나라도 지금 단풍이 한창일텐데......




















30여분이 지나 "장크트 볼프강" 선착장에 도착 하였다






다음은 1시간 정도 이동해서 잘츠감머구트에 있는 호수 "할슈타트(Hallstatt)"로 갔다
할슈타트의  "hal" 은 고대 겔트어로 소금이라는 뜻을 지녔고 세계 최초의 소금광산이 이곳에 있었단다  
이 곳은 아침 햇살에 사진을 담아야 하는데  오후의 흐린날이라 좀 아쉬웠다











16:30 할슈타트를 떠나 짤츠부르크에 18:00에 도착 하였다 
어둠이 내리고있는 가운데 미라벨정원과 케더라이더 거리를 걸으며 모차르트 생가를 지나 짤스부르크 대성당을 둘러 보았다
강행군한 하루였던것 같다 
...............



3일차: 10. 25 (화)
08:00 오스트리아 짤츠부르크를 떠나 슬로베니아 "블래드"를 향했다 
슬로베니아에서 가장 유명하다는 관광지 "블래드호수"에 도착하니 10:30 이었다 


산으로 둘러쌓인 빙하호인 호수가 눈에 들어 온다
건너편 절벽 위에 브래드성도 보이는  것이 아주 멋지다 !




 






호수 한 가운데에는 "브래드섬"이 있다
이 섬에 들어갈 때에는 20여명 정도 타는 노를 젖는 플레트나보트를 이용(1인 30유로)해야 한다 
 





이 섬에는 15세기에 지어진 성모마리아교회가 서 있는데
교회 내부에 있는 종을 울리면 소원을 들어준다는 "소원의 종"이 있다








오후에는 포스토이나 동굴을 관람했다
세계에서 2번째로 웅장하다는 이 동굴은 총길이 20.57km  그 중 5.3km만 일반에 공개되고 있단다
꼬마기차를 타고 들어가서 1.7km 구간을  도보로 구경을 한다  



16:00 슬로베니아 포스토이나를 떠나 크로아티아 오파티아에 18:00 도착, 여장을 풀었다 
.......................................



4일차 : 10. 26 (수) 
아침에 일어나보니 밤새 비가 온듯하다 

오늘은 "플리트비체호수국립공원"을 트레킹하는 날,  하필이면 비가 오시나 ~  






수천년간 석회암, 백악층 위로 흐르는 물이 침전물을 쌓아 천연의 댐을 만들고 저마다 아름다운 호수와 동굴, 폭포를 형성하고 있단다 
간간히오는 비와 안개로 사진은 담기 어려웠다 










송어그릴구이로 점심을 먹고 수도 자그레브에 16:00 도착, 성 스테판사원과 성 마르코스성당,  반 제라치크광장을 둘러 보았다


여행4일차 크로아티아의 하루도 저물어 갔다
내일 10.27 (여행5일차)에는 다시 헝가리와 오스트리아 를 거처 체코로 거슬러 올라 간단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