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er::00cbd15b-1b81-4237-b4a8-18aa4e3111d0

title새해아침 title휴면기 title방태산 title모녀의 나들이 title다원의 봄 title케나다 title동유럽여행 title사막의 母情 title정선의 봄 titleΩ 몽골 titleΩ 인도여행중에서 title원양제전 title나비의 사랑(5) titleΩ 호박덩굴 title동강할미꽃 title연지의 추억 title꽃속으로의 여행 title titleΩ 추경 title아름다운 제주

. '정다운이야기들

more
해외여행기
Ω 스페인#2 세비아 - 마드리드까지

2014. 9.27 세비야에서 콜르도바, 캄포 데 크립타나, 똘레도, 세고비아를 거처 수도 마드리드까지의 여정 마리아루이스 공원을 지나 스페인광장을 찿았다 유럽이 광장문화라고 하지만, 엄청난 규모는 물론 아름다운 모습에 감탄사가 절로 나왔다 Abades BenacaZon 호텔에서 짐을풀었다 ...................... 2014. 9.28 (6일차) 08:00 쎄비야를 떠나 찬란한 이슬람문명을 꽃피운 도시,코르도바(2시간 소요)를 향했다 사막의 모래바람을 피해 이곳으로 들어온 이슬람인들은 알라의 꿈을 실현하고자 메스키타를 건설했으며, 10세기 무렵은 유렵에 3만을 넘는 도시가 별로 없었는데, 코르도바 인구가 50만을 넘었다 한다 "메스키타 사원"을 들렀다 메스키타 주변에 유대인이 살았다는 지역, 꼬불꼬불하고 좁은 길과 하얀 벽의 집들 화분으로 창문을 장식한 유대인의 거리와 꽃길을 구경하면서 콜르도바 관광을 마첬다콜르도바를 떠나 풍차의 마을"캄포 데 크립타나" 로 달렸다 "Campo de Criptana" 메마른 대지, 갈색평원, 스페인의 유명한 소설가 세르반테스에 의해 묘사된 돈 키호테의 무대로 유명한 "Campo de Criptana" 풍차가 있는 언덕까지 뻐스가 오른다 완만한 경사길에 꾸불꾸불 갈라진 골목길, 지방색이 강한 집들, 파란색의 색채가 내 눈에 화~ㄱ 다가온다 비가오더니 언덕에 오르자 아름다운 햇살을 잠시 보여 주었다 시간이 있으면 마을 길을 조금 더 둘러 보았으면 좋으련만... 텅 비어 있는듯 한 고요한 마을, 굳게 잠겨있는 집들에 궁금증을 더하는 인상을 남겼다 하늘은 잠시 나를 반겨주듯 개였다가 다시 구름을 서시히 덮으며 나에게 이별을 고하는듯 했다 2시간을 달려 똘레도에 도착하여 Eurostars호텔에 도착 했다 14. 9.29 (7일차) 08:00 똘레도의 관광을 시작 했다 똘레도는 마드리드 남쪽 70Km떨어진 도시, 똘레도주 카스티야라만차(Castilla-La Mancha) 자치지역에 포함된다 멀리서 똘레도 시가지를 한 눈에 바라보면 장관이다 1986년 유네스코세계문화유산으로 선언되었으며 스페인의 문화적 유적지이자, 스페인의 옛 수도이다 오늘은 저곳을 누벼 본단다 옛 수도의 운치를 느끼며 골목길을 오르다 보면 엘 그레코의 걸작이 전시된 산토토메교회를 지난다 사진촬영이 엄격히 금지되어있어 좀 아쉽기는 하지만 ~ 좁은 골목 사이로 그 유명한 톨레도대성당이 뾰족하게 얼굴을 내민다 저마다 좁은 골목길에서 사진을 담느라 빼곡하게 운집해 있다 성당 안으로 들어 갔다 수석성당으로 사용되고 있는 똘레도 대성당은 이슬람왕국 시절에는 회교사원이 있었으나 1086년 알폰소6세에 의해 똘레도가 수복되면서 카돌릭성당으로 개조 되었단다 성물실 (聖物室 : Sacristia) 대제단 왼편에 있으며 둥근 대형 天井畵가 그려저 있다. 화가는 이탈리아 나폴리 출신의 "루카 지오르다노(Luca Geordano)"이고,주제는 "일데폰소 성인(San Ildefonso)"에게 祭衣를 내리는 모습 이란다 정면 대리석 재단에는 "엘 그레꼬(EL Greco)"의 작품"엘 엑스폴리오(El Expolio)"로 장식되어 있다 엘 그레꼬의 똘레도 초기 작품 중에서 대작으로 손꼽히며, 작품 속에 예수님의 표정이 주변의 사악함과 대조적으로 평온 엄숙함을 간직하고 있다 성의위에 얹힌 손은 엘 그레꼬의 특유한 섬세함이 묻어 있다 똘레도 대성당을 뒤로하고 다음 여정인 세고비아를 향해 걸음을재촉 했다 세고비아 카스티야지방 세고비아주의 주도, 마드리드 북서쪽 60Km 지점, 과다라마산맥 기슭 해발 1,000m에 있다 BC7700년 무렵 이베리아인이 거주, BC 1세기 말 로마식민지가 되었고 , 11세기에 이슬람교도가 침입 도시가 파괴되었으나 카스티야왕국의 알폰소 10세는 이곳을 수도로 정하였단다 수도교, 알카사르성, 대성당이 있다 수도교(水道橋)로마 트라야누스 황제(98~117)때 건설, 1906년까지 고지대에 물을 공급 . 길이 813m 높이 30m 다듬은 화강암을 끼워 쌓아 올렸다 대성당 1525~1768년에 걸쳐 고딕양식으로 건설, 가로 50m 세로 105m 높이 33m 라고 ... 알카사르성 로마시대부터 비롯된것으로 추정, 움직이는 다리를 지나 성으로 들어가게 되어 있으며 에스파냐에서 가장 아름다운 성으로 불린다 월트 디즈니의 백설공주에 나오는 성의 모델이 되었단다 멀리 대성당이 보이는 풍경을 앵글에 담으면서 마드리드로 가는 걸음을 제촉했다 수도 마드리드에 도착하니 유난히 파란 하늘,뭉개구름이 나를 반겨 주는듯 했다. 스페인광장(Plaza de Espana)에 들렀다 2014. 9.30 (8일차) 08:30 호텔을 나와 플라도 (PRADO)미술관 을 관람하는 것으로 에스파냐의 일정을 모두 마무리 하였다 15:30 마드리드 공항을 이륙하여 23:20 카타르 도하에 도착, 10월 1일 01:15분 이륙 10시간을 날라 인천공항에 16:00 도착 하였다 시종 차량의 앞좌석을 양보해주어 편안한 여행을 하게해 주신 일행분들 참 고마웠고요 함께한 친구들 덕분에 참 즐거웠습니다모두 행복하세요^.^ .

2014-10-21 09:50:32
Ω 스페인#1 바로셀로나부터 -

2014. 9.23~ 10. 1 (9일간) 일정으로 에스파냐 여행을 다녀 오다 #1편은바로셀로나 발렌시아 그라나다 마하스 론다 세비아대성당까지,2편에서는 세비야에서 콜르도바, 캄포 데 크립타나, 똘레도, 세고비아, 마드리드까지 9. 24 01:20 QR859편으로 인천 이륙, 카타르 도하에서 환승( 05:25도착, QR139편 08:20이륙) , 바로셀로나 14:15 도착하다 카타르 도하공항에서 ~ 몬세라트수도원( Monistrol De Montserrat ) 바로셀로나에 도착하여먼저 50Km 거리의 몬세라트에 있는 "몬세라트수도원( Monistrol De Montserrat ) 수도원을 향했다 몬세라트 역에서 20유로(왕복)를 지불하고 등산열차를 타고 수도원까지 오른다 수도원을 중심으로 깎아지른듯 한 기암절벽이 수도원을 감싸고있는 모습 수도원을 지키는 사람들 같았다 가족성당과 모양이 비슷한 돌산하며 돌산위에 건설한 수도원의 그림같은 집들 ~ 가우디가 이곳에서 건축적 영감을 받았다고 전한다 바로셀로나로 돌아와 한식으로 저녁을 먹고 Holiday inn Express Molins de REI 호텔에 첫 여정을 풀었다 2014. 9.25(3일차)되는 날이다 08:30 호텔을 나와 먼저 몬주익(Montjuic) 언덕에 들러 황영조선수의 동상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가우디의 구엘공원을 향했다 구엘공원으로 들어가는 길가엔 상인들이 늘어서 있고 가우디의 건물 아래에선 거리 악사가 낭마적인 분위기를 더해 준다 직선을 피하여 곡선을 위주로 한 건축물, 화려한 모자이크 장식과 타일, 위태롭게 기울어 잇는 기둥, 자연미를 살린 석굴 등 모든것이 가우디 다운 모습들이다 성 가족성당 (La Sagrada Familia)Antoni Gaudi의 대표작 "성 가족성당" - 그가 죽은지 100년이 자났어도 바로셀로나는 가우디의 바람이 불고 있었다 130년이 지난 지금도 공사 중이지만 매년 250만명의 관광객을 불러들이고 있단다 이 항구에서 점심을 먹고 람블라스 거리를 걸었다 람블라스 거리(Las Lamblas) 남쪽 항구에서 북쪽 카탈루냐 까지 1Km 구간의 거리,몰려드는 인파로 생동감이 넘친다 람블라스 거리엔 많은 관광객으로 붐비고, 거리엔 각종 기념품상과 여러가지 퍼포먼스를 벌아는 풍경이 재미있다 퍼포먼스 하는 분과 기념촬영을 하려면 앞에 놓여진 그릇에 50센트~ 1유로 정도 넣는다 14:00 바로셀로나를 떠나 다음 목적지인 발렌시아로, 4시간을 달려 발렌시아Ronda II 호텔에 짐을 풀었다 2014. 9.26(4일차)되는 날이다 07:30 호텔을 출발 500Km 떨어진 그라나다를 향해 7시간을 달려가야 한단다 알함브라 궁전(Alhambra)아랍어로 "붉은 궁전" 이라는 뜻의 알함브라는 스페인에 남아있는 이슬람 문화유산 중 가장 정교하고 화려한 유적지로 손꼽힌다고 ~ 그라나다를 한 눈에 바라보는 구릉 위에 세워젔다 이 궁전은 해발 700m의 산자락이라 물을 확보하는 일이 중요했는데, 1년 내내 정원을 통해 물이 건물 곳곳으로 흐르게 건축 되었단다 헤네랄리패 정원 알함브라 궁전은 4파트로 구분되어 있어 입장권을 구매하면 4번 사용이 된다 헤네랄리패정원 - 나사리궁전 - 알카사바 - 로로스5세 궁전 그라나다의 일정을 마치고 Vita Granada 호텔에 투숙했다 2014. 9.27(5일차)되는 날이다 08:00 그라나다를떠나 2시간을 달려 마하스, 지중해풍의 하얀마을 미자마을에 도착 하였다 마하스 미자마을유럽 부호들의 별장, 콘도식으로 하얀집들이 빽빽하게 들어서 있다 거리에는 손님을 기다리는 4인승 마차가 줄을서서 기다리고 있는데, 마차당 20유로를 주면 돈네를 한바퀴 돌아 준다 미자마을을 떠나 론다에 도착 하니 비가 부스부슬 내린다 론다(Ronda) 가파른 협곡위에 위치한 도시, 안달루시아 자치지역 남부 말라가주에 속하는 이 도시는 투우의 발상지로 국제적으로도 널리 알려저 있으며 1785년에 건설한 에스파냐에서 가장 오래된 투우장 중 하나인 론다 투우장에선 지금도 가끔 경기가 열린단다 1793년에 건설한 대표적 관광명소 "누에보다리(Puente Nuevo)", 지난 명화 "누구를 위하여 종을 울리나" 배경지 이다 론다로 오는 도중 뻐스에서 가이드님이 이 영화를 다시 보여 주었다 비를 맟으며 론다시내와 누에보다리를 돌아보고, 근처에 있는 식당에서 점심을 먹고 세비아로 향했다 세비아 대성당바디칸의 성 베드로성당 , 런던의 세인트 폴 성당에 이어 세번째 규모를 자라하는 성당 이란다 가로 126m, 세로 82m , 높이 30m,꼭대기까지 올라보았는데 숨은 차지만한층 한층 돌때마다 창으로 보이는 시가지 전경은 볼만했다 스페인광장을 보러 간단다 한참을 걸어서 마리아루이사 공원을 지나니 스페인광장에 다달았다 ....................................... 스페인광장 부터는 2편으로

2014-10-21 15:43:00
Ω 중국 복건성 하포 출사기

2018. 2. 21~ 2. 28 (8일간) 일정으로 중국 절강성 여수시 송양현, 운화를 거쳐복건성 하포현을 다녀오다 @2018. 2.21 (첫쨰날) 12:00 인천공항 제1청사 3층에서 16명의 일행과 미팅, 15:30 Air CHINA Ca740편으로 떠났다 중국 저장성 윈저우 (절강성 온주)에 17:20 도착하여 버스로 이동 23:00 리수이시 쑹양현 (여수시 송양현)에 있는 송양촬영테마호텔에 짐을 풀었다 @2018. 2.22 (2일차)비가 내리는 아침, 08:00 호텔을 나와 고산에 위치한 서강촌을 둘러 보았다 호텔로 돌아와 점심을 먹고 14:00 독산을 올라 "첨봉각"에서 송양시내를 조망해 보았다 16:00 독산에서 하산하여 "산하양촌"마을의 전통가옥을 둘러보고 윈허현(운화현) 19:00 도착, 운화대주점호텔에 투숙했다 @2018. 2.23 (3일차)오눌은 운하호로 나가 여명과 함께 돛배를 촬영하기로 하고 06:00 호텔을 나셨다지만 날씨가 흐렸다 아쉬움을 달래며 운화호를 뒤로하고, 가까운곳에 있는 "운화제전(다락논)"으로 가 2시간정도 (10:00~12:00) 촬영을 했다 점심을 먹고 "푸젠성 닝더시 샤푸현 (복건성 영덕시 하포현)" 으로향했다 17:00 하포 "하청산대교"에 도착하여 김양식장 촬영하고, 4일간투숙할"재부금전호텔"에 여장을풀었다 @2018. 2.24 (4일차) 하포의 새아침을 맟은 오늘도 비가 부슬부슬 내리고 있다반월리마을의 오"서족민속박물관" 을 들러 전통 샹활상을 보고 오후에는 "어완마을"로 이동 어부의 생활상을담아 본단다 15:00 어완마을에 도착하여 어부들의 생활상을 담았다 @2018. 2.25 (5일차) 하포 동벽에서 어촌을 둘러보고10:00시에 서벽 소호마을에서 새우잡이하는 모습을 담은 다음 오후에는 하포 남만에 있는 게양식장 촬영을 한단다 15:00 간간히 내리는 비를 맟으며 서족들이 사는 하포 남만에 있는갯벌의 패턴과 이색적인 게양식장을 담으러 갔다 @2018. 2.26 (6일차) 오늘은 모처럼날이 맑다하여 06:00 호텔을 출발 차 안에서 빵으로 아침을 때우며 일출을 담으러 화죽으로 향했다여명이 밝아오고 모처럼 바라던 해가 떠 올랐다 모처럼 빛이 좋은 날을 맟았으니양가계로 빨리 이동하여 빛내림 장면을 담아야 한다 양가계 현장에 도착하니 빛내림이 환상적이었다 10:00 ^ 미역, 굴 등을 양식하는 "사강 S만"을 찿았다~ '날씨가 화창하여 쉴 틈이 없다' 15:00 일몰경을 기대하며 동벽으로 가는 길에마을사람들이 총 동원된듯 밀려오는 파도를 타고 새우잡이를 하는 진풍경을 만났다 멋진 일몰을 기다렸지만 햇님은 구름 속으로 사라저 버렸지만 그래도 오늘은 바쁘게 셧터를 누르게 만든 고마운 하루였다 @2018. 2.27 (7일차) 오늘은 사실상 이번 출사의 마지막 날이다 오늘도 아름다운 여명이 밝으리라 여기며 05:30 일출포인트 "북지"를 향해 호텔을 나셨지만 햇님은 끝내 얼굴을 보여주지 않았다 호텔로 돌아와 4일간 머물던 짐을 챙겨 버스에 싣고 마지막 출사지인 " 화포 홍산촌 와요리"로 향했다 천을 이용한 고기잡이 풍경이다 촬영일정은 모두 끝났고 이제 돌아가는 일만 남은듯 싶다 15:00 와요리를 떠나 180Km를 3시간 동안 달려 온주에 도착, 영산루호텔에 마지막 짐을 풀었다 @2018. 2.28 (8일차) 08:00 온주공항으로, 11:20 CA739 편으로 이륙하여 인천공항에 14:40 도착하였다비가 내리고 버스표매진, 16:30 에야 탑승, 20:00 집에 도착 하였다 ............................................. 공항에서 인사도 제대로 못드리고 말았습니다 회원님들 직접 만나뵈어 참 반가웠고 즐거운 마음으로 함께한 8일간 베풀어주신 정 듬뿍 안고 왔습니다 좋은 추억 잘 간직 하겠습니다^ 건강 하십시요!! ..

2018-03-16 21:44:59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