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er::51eae0d2-3e69-461f-853c-4afa938c3bb8

201410210341543419566.01_1665a.jpg
201410210341543419566.01_1668.jpg
201410210341543419566.01_1691.jpg
201410210341543419566.01_1712.jpg
201410210341543419566.01_1757.jpg
201410210341543419566.01_1774.jpg
201410210341543419566.01_1788.jpg
201410210341543419566.01_1804.jpg
201410210341543419566.01_1812.jpg
201410210341543419566.01_1815.jpg
201410210341543419566.01_1823.jpg
201410210341543419566.01_1824.jpg
201410210341543419566.01_1850.jpg
201410210341543419566.01_1887.jpg
201410210341543419566.01_1892.jpg
201410210341543419566.01_1961.jpg
201410210341543419566.01_1982.jpg
201410210341543419566.01_1990.jpg
201410210341543419566.01_2036.jpg
201410210341543419566.01_2039.jpg
201410210341543419566.01_2053.jpg
201410210341543419566.01_2055.jpg
201410210341543419566.01_2075.jpg
201410210341543419566.01_2084.jpg
201410210341543419566.01_2133.jpg
201410210341543419566.01_2162.jpg
201410210341543419566.01_2167.jpg
201410210341543419566.01_2179.jpg
201410210341543419566.01_2184.jpg
201410210341543419566.01_2200.jpg
201410210341543419566.01_2204.jpg
201410210341543419566.01_2222.jpg
201410210341543419566.01_2233.jpg
201410210341543419566.01_2239.jpg
201410210341543419566.01_2252.jpg
201410210341543419566.01_2267.jpg
201410210341543419566.01_2273.jpg
201410210341543419566.01_2297.jpg
201410210341543419566.01_2305.jpg
201410210341543419566.01_2349.jpg
201410210341543419566.01_2370.jpg


         
 2014. 9. 23 ~ 10. 1 (9일간) 일정으로 에스파냐 여행을 다녀 오다 
  #1편 에서는 바로셀로나 발렌시아 그라나다  마하스 론다 세비아대성당까지 ( #2 편: 세비야에서 콜르도바,  캄포 데 크립타나, 똘레도, 세고비아,  마드리드까지)              



     카타르 도하공항에서 ~
9. 24 01:20 QR859편으로 인천 이륙,  카타르 도하에서 환승( 05:25도착,  QR139편 08:20이륙) , 바로셀로나 14:15 도착하다
      ...................
                                                                                           



     
  "몬세라트수도원( Monistrol  De Montserrat ) 
 바로셀로나에 도착하여 먼저 50Km 거리의 몬세라트에 있는 "몬세라트수도원( Monistrol  De Montserrat ) 수도원을 향했다 



몬세라트 역에서 20유로(왕복)를 지불하고 등산열차를 타고 수도원까지 오른다 
수도원을 중심으로 깎아지른듯 한 기암절벽이 수도원을 감싸고있는 모습
수도원을 지키는 사람들 같았다







 가족성당과 모양이 비슷한 돌산하며 돌산위에 건설한 수도원의 그림같은 집들 ~ 
 가우디가 이곳에서 건축적 영감을 받았다고 전한다




                                                                                                        


 바로셀로나로 돌아와 한식으로 저녁을 먹고 Holiday inn  Express Molins de REI 호텔에 첫 여정을 풀었다 




   
 2014. 9. 25(3일차) 되는 날이다 
 08:30 호텔을 나와 먼저 몬주익(Montjuic) 언덕에 들러 황영조선수의 동상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가우디의 구엘공원을 향했다











구엘공원으로 들어가는 길가엔 상인들이 늘어서 있고 가우디의 건물 아래에선 거리 악사가 낭마적인 분위기를 더해 준다  





 직선을 피하여 곡선을 위주로 한 건축물, 화려한 모자이크 장식과 타일, 위태롭게 기울어 잇는 기둥, 자연미를 살린 석굴 등 
 모든것이 가우디 다운 모습들이다








     
 성 가족성당 (La Sagrada Familia) 
 Antoni Gaudi 의 대표작 "성 가족성당"    - 그가 죽은지 100년이 자났어도 바로셀로나는 가우디의 바람이 불고 있었다  
 130년이 지난 지금도 공사 중이지만 매년 250만명의 관광객을 불러들이고 있단다 










      
  람블라스 거리 (Las Lamblas) 
  남쪽 항구에서 북쪽 카탈루냐 까지 1Km 구간의 거리,  몰려드는 인파로 생동감이 넘친다   



                 이 항구에서 점심을 먹고 람블라스 거리를 걸었다
                                                         
 


 람블라스 거리엔 많은 관광객으로 붐비고,  거리엔 각종 기념품상과 여러가지 퍼포먼스를 벌아는 풍경이 재미있다 
 퍼포먼스 하는 분과 기념촬영을 하려면 앞에 놓여진 그릇에 50센트~ 1유로 정도 넣는다



                                           14:00 바로셀로나를 떠나 다음 목적지인 발렌시아로,  4시간을 달려 발렌시아 Ronda II 호텔에 짐을 풀었다  




  
 2014. 9. 26(4일차) 되는 날이다 
07:30 호텔을 출발  500Km 떨어진 그라나다를 향해 7시간을 달려가야 한단다



     
 
 알함브라 궁전  (Alhambra) 
아랍어로 "붉은 궁전" 이라는 뜻의 알함브라는 스페인에 남아있는 이슬람 문화유산 중 가장 정교하고 화려한 유적지로 손꼽힌다고 ~ 
그라나다를 한 눈에 바라보는 구릉 위에 세워젔다              
















    이 궁전은 해발 700m의 산자락이라 물을 확보하는 일이 중요했는데, 1년 내내 정원을 통해 물이 건물 곳곳으로 흐르게 건축 되었단다  
                                      












    
  헤네랄리패 정원 
알함브라 궁전은 4파트로 구분되어 있어 입장권을 구매하면 4번 사용이 된다 
헤네랄리패정원 -  나사리궁전 - 알카사바 - 로로스5세 궁전

        











                       그라나다의 일정을 마치고  Vita Granada 호텔에 투숙했다 




   
 2014. 9. 27(5일차) 되는 날이다 
08:00 그라나다를 떠나 2시간을 달려 마하스, 지중해풍의 하얀마을 미자마을에 도착 하였다 



             
   
마하스 미자마을 
유럽 부호들의 별장, 콘도식으로 하얀집들이 빽빽하게 들어서 있다 

거리에는 손님을 기다리는 4인승 마차가 줄을서서 기다리고 있는데,  마차당 20유로를 주면 돈네를 한바퀴 돌아 준다 









                      미자마을을 떠나 론다에 도착 하니  비가 부스부슬 내린다 



    
   론다
 (Ronda)
가파른 협곡위에 위치한 도시, 안달루시아 자치지역  남부 말라가주에 속한다 
이 도시는 투우의 발상지로 국제적으로도 널리 알려저 있으며 1785년에 건설한 에스파냐에서 가장 오래된 투우장 중 하나인 론다 투우장에선 지금도 가끔 경기가 열린단다                                                        






1793년에 건설한 대표적 관광명소  "누에보다리(Puente Nuevo)",  지난 명화 "누구를 위하여 종을 울리나" 배경지 이다 
론다로 오는 도중 뻐스에서 가이드님이 이 영화를 다시 보여 주었다           






                  비를 맟으며 론다시내와  누에보다리를 돌아보고,   근처에 있는 식당에서 점심을 먹고 세비아로 향했다 


   

    
   세비아 대성당  

바디칸의 성 베드로성당 , 런던의 세인트 폴 성당에 이어 세번째 규모를 자라하는 성당 이란다 
가로 126m,  세로 82m ,  높이 30m ,   꼭대기까지 올라보았는데 숨은 차지만 한층 한층 돌때마다 창으로 보이는 시가지 전경은 볼만했다                                     












                     스페인광장을 보러 간단다 
한참을 걸어서 마리아루이사 공원을 지나니 스페인광장에 다달았다
                    .......................................

                  스페인광장 부터는  2편으로